[사랑방 이야기] 보흐니체 정신병원을 다녀와서 > 나눔터 소식지 제 13 호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Korea: 2019-12-08 05:00:57 / Czech: 2019-12-07 21:00:57 / (시차: 8 시간)

나눔터 소식지 제 13 호

기사 | [사랑방 이야기] 보흐니체 정신병원을 다녀와서

페이지 정보

작성자 나눔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5.♡.155.29) 작성일01-04-08 03:57 댓글0건

본문

[사랑방 이야기] 보흐니체 병원을 방문하고


 


나는 체코 꼬빌리시 교회에서 선교하고 있는 보흐니체 정신병원을 슈토렉 목사님의 안내로 방문하게 되었다. 매주 수요일 오후 4시 환자들을 대상으로 하는 예배가 있는데 거기에 참석하는 환자들에게 한국인들이 한국차를 대접하는 작은 봉사 때문이다. 그곳은 합스부르크 왕가때 지어진 건물로 병원이라 하기 보다는 커다란 하나의 마을로 형성되어 있었고 보통사람이 사는 마을과 마찬가지로 학교 , 슈퍼마켓 등 또 교도소 까지 있어 외관상 전혀 병원이라는 생각이 들지 않았다. 내가 처음 프라하에 왔을 때 교우들이 살고 있던 마을 옆이었지만 그때는 무심히 스쳐 지나갔었다.


나는 처음에 정신 병원이라 하면 뭔가 스산하고 음침하고 별로 기분 좋은 느낌이 들지않는 고정관념을 가지고 그곳을 방문하였다. 그렇지만 그곳에서 나의 작은 성의가 그들의 치료에 도움이 되는 것은 아닐지라도 소외된 그들에게 누군가가 관심을 가지고 있다는 걸 느끼게 한다면 조금이라도 위로가 되지 않겠는가? 예수님이 처음 갈릴리의 낮고 천한 자들을 찾아가 그의 사랑을 베푸셨던 것처럼 우리의 작은 봉사를 통해 그들이 예수의 사랑을 조금이라도 느끼는 시간을 가질 수만 있다면 얼마나 좋겠는가? 하는 생각이었다.


잎이 져버린 앙상한 나무들 사이로 길들이 잘 정돈 되어있었다. "새싹이 파릇파릇 돋아나는 봄날엔 참 예쁘겠구나" 하는 생각과 "아마 예배는 병원 한 칸 빌려서 보겠지" 라는 생각을 하는 중 차는 큰 교회 앞에 멈췄다. "아니 이곳에 이렇게 큰 교회가 있다니" 나는 내심 놀랬다. 우리가 생각하는 정신병원의 모습이라면 창살 속에 갇혀 햇살을 향해 창문너머 세상을 그리워 하며 새장 속에 사는 초췌한 환자들의 모습이다. 그런데 이곳은 일반인들과 마찬가지로 사회적응 훈련을 시키면서 치료를 한다는 것이다. 500명 정도의 환자와 800명 정도의 의사 간호사를 포함한 병원 종사자들이 있다고 한다. 한 남자 신학생의 봉사로 교회는 깔끔하게 정돈되어 있었다. 예배시간에 10여명의 환자들이 참석하였고 우리를 바라보는 눈길은 아무 관심이 없는 양 무뚝뚝하기만 했다. 종소리와 함께 슈토렉 목사님의 인도로 예배가 시작되었다. 예배순서에 따라 우리는 한국차(둥글레차)를 대접했다.


교회가 춥고 썰렁해서 따끈한 차 한잔이 그리워지기도 했다. 나는 과연 이들이 이 차를 아무 의심 없이 거부 반응 없이 마실까? 차가 뜨거운데 잘못하여 데지는 않을까? 하는 걱정과 함께 한마디 아는 체코말로 "도브리덴"하고 인사를 하며 웃었고 옆 교우는 뜨거우니 조심하라는 말과 더불어 차를 대접했다. 경계하는 듯한 눈빛을 느끼면서 나는 그들을 향해 다시 한번 "도브리덴"하며 웃었다. 한번도 따뜻한 눈길한번 받아 본적이 없는 양 경직 되어 있던 그들의 눈빛은 금방 부드러워졌고 "데구이"하며 고맙다는 말로 답을 해주기도 하고 "이 차 돈 주고 사먹느냐?"고 질문을 하는 사람도 있었다.


예배는 내가 염려했던 것과는 달리 잘 드려졌고 어떤 휠체어에 탔던 할머니는 눈물이 글썽거리기도 하였다. 내 마음은 봄눈처럼 녹아졌고 그곳에서 하나님의 손길을 느껴 보았다. 예배가 끝난 후 처음 딱딱했던 분위기와는 달리 웃으면서 잘 마셨다는 인사와 함께 어떤 할머니는 우리에게 당신이 믿는 예수를 나도 믿습니다."라는 작은 종이를 우리에게 건네주었다. 순간 나는 가슴이 뭉클하였다. 이 작은 만남은 결국 환자들과 우리들 사이에 문화와 건강의 경계선을 넘어가는 예수의 사랑을 맛보는 기쁨의 순간이라고 나는 고백할 수 있다. 교회를 나오면서 휑하게 비어있는 많은 자리가 가득차길 바라며 오늘 만난 환자들이 우리의 작은 만남을 통해 예수님의 사랑과 평화를 맛보며 새로운 삶을 빨리 시작할 수 있기를 기도를 하였다.


--------------------------------------------------------------------------------------------


정남례


프라하 교민(6년째 거주)


남편 권영봉 씨와 더불어 슬하에 1남 1녀


 


 


 

기사목록

발간일: 2001-04-08 / 기사 건수 6건 1 페이지
[살며 생각하며] 광우병, 구제역 그리고 가축 학살 요즈음 유럽신문과 방송의 머릿기사는 도축 되고 불태워지는 가축들의 처참한 사진들을 곁들인 광우병, 구제역 이야기이다. 재산을 잃은 축산 농부들의 안타까운 이야기, 먹이 사슬로 인한 질병의 감염경로를 막기위해 식탁에서 사라져가는 쇠고기 이야기, 육식에서 채식으로 바뀌어가는 유럽인들의 식생활 이야기, 쇠고기 대신 닭고기 소비가 증대하자 성장 촉진 호르몬과 유전공학으로 재배된 곡식을 사료로 키운 닭고기의 안정성 이야기 .......이야기, 이야기.... 인간을 위하는 이야기뿐 이다. 가축의 전염병을 막는 오직 유일한 방법은 가축 학살 밖에 없는 듯 전염된 가축들을 도살하고 불태우고 있다. 전염병이 더 번지지 않도록 가축을 대량, 집단으로 도축하는 것이 어쩌면 옳다. 그러나 가축을 집단으로 학살함으로 이런 유사한 재앙이 다시는 재발되지 않는다고 자신할 수 있는가? 1차 2차 세계대전으로 인간들은 서로 죽고 죽이는 대량학살을 자...
[기획 연재] 11. 동서유럽 강대국의 통치 1938-1949년 1938년까지 체코형제개혁교단의 교인숫자는 325,000명으로 늘어났다. 200개 개교회와 219개의 기도처에서 약 200여명의 목회자들이 그들을 영적으로 돌보아 주었다. 100개의 교회당이 신축 또는 개축되었다. 이어지는 독일 파시스트 위협의 시대에서 변화하는 세계의 사회와 정치 문제들이 교회의 과제로 다루어져야 했다. 1938년에 서유럽 강대국들은 아돌프 히틀러(Adolf Hitler)의 강화되는 압력에 굴복하여 "뮌헨 협정"에 의해 3백만 명 수데텐 독일인들이 거주하고 있는 체코슬로바키아 영토의 분리와 나찌 독일 제국의 합병 동의를 하였다. 이 수데텐 지역의 체코인 거주민들은 체코와 모라비아로 강제 이주를 당하였다. 1939년 3월 그러나 히틀러는 나머지 보헤미아와 모라비아 지역을 점령하였다. 소위 "보호령"이란 법규는 6년간의 독일 나찌 점령의 시작을 의미하였다. ...
[기획 연재] 한국 역사 속의 두 체코인 (2) 한국 역사 속의 두 체코인: 라돌라 가이다와(Radola Gajda) 요셉 한츠(Josef Hanc) - II ZDENA KLOSLOVA(즈데나 끌로스로바) 왜 한국인들이 가이다를 선택하였는지에 대한 이유는 전체적으로 보아 분명해 보인다. 반면 그 반대의 질문, 즉 왜 가이다가 잘 알지 못하는 여운형과의 만남을 수용하였는지에 대한 해답은 불충분하다. 가이다는 당시 조선 민족에 대해 아마도 몇몇 기본적인 정보 외에는 알고 있지 못하였을 것으로 보인다. 역사가들은 여기서 가이다의 천성적 성격인 자기만족과 때때로 통제되지 못하는 그의 야망 - 가이다의 이러한 성격이 가이다로 하여금 어떤 특별한 일, 예를 들어 러시아에서의 투쟁 과정에서 동맹국들 중의 하나인 일본 식민주의자에 대항하여 압박 받는 민족을 옹호하게 하는 등의 일을 하게 명령하였다고 볼 수 있다 - 에서 원인을 찾앗는가? 아니면 단지 광복을 위해 투쟁하는 일본 ...
[사랑방 이야기] 보흐니체 병원을 방문하고 나는 체코 꼬빌리시 교회에서 선교하고 있는 보흐니체 정신병원을 슈토렉 목사님의 안내로 방문하게 되었다. 매주 수요일 오후 4시 환자들을 대상으로 하는 예배가 있는데 거기에 참석하는 환자들에게 한국인들이 한국차를 대접하는 작은 봉사 때문이다. 그곳은 합스부르크 왕가때 지어진 건물로 병원이라 하기 보다는 커다란 하나의 마을로 형성되어 있었고 보통사람이 사는 마을과 마찬가지로 학교 , 슈퍼마켓 등 또 교도소 까지 있어 외관상 전혀 병원이라는 생각이 들지 않았다. 내가 처음 프라하에 왔을 때 교우들이 살고 있던 마을 옆이었지만 그때는 무심히 스쳐 지나갔었다. 나는 처음에 정신 병원이라 하면 뭔가 스산하고 음침하고 별로 기분 좋은 느낌이 들지않는 고정관념을 가지고 그곳을 방문하였다. 그렇지만 그곳에서 나의 작은 성의가 그들의 치료에 도움이 되는 것은 아닐지라도 소외된 그들에게 누군가가 관심을 가지고 있다는 걸 느끼게 한다면 조금이라도 위...
[나눔터 홈 페이지 들여다 보기] 나눔터는 왜 닷넷인가? 독자들 중에서 혹시 왜 나눔터는 닷넷인가를 궁금해 보신 분이 계실지 모르겠다. 이러한 물음을 가져보신 독자라면, 나눔터에 많은 애정을 가지고 계신 독자이기에 나눔터 편집진으로서는 크나 큰 감사의 뜻을 전해야만 할 분인 것으로 생각된다. 나눔터가 닷넷을 선택한 이유는 나눔터가 체코 프라하 교민들 사이의 네트웍 형성과 커뮤니케이션의 활성화를 그 활동방향의 하나로 두고 있기 때문이다. 닷넷은 본시 네트웍 관련 사업체나 인터넷 관련 사업체가 사용하는 국제 도메인이지만, 최근 나눔터와 같이 사람들 사이의, 제 사회 간의 네트웍 및 커뮤니케이션이란 의미에서 닷넷을 사용하는 단체와 개인들이 늘고 있다. 사람 사이의 커뮤니케이션, 네트웍… 이와 같은 의미에서 나눔터가 닷넷이란 도메인을 선택하였음에도 불구하고, 나눔터는 현실적으로 아직 프라하 교민들 사이의 네트웍 형성과 커뮤니케이션 활성화에 적절한 기능을 하고 있지 못한 것 ...
[알림] 나눔터 제 13 호 1. 체코-한국 에큐메니칼 예배 매월 첫째주 일요일인 4월 1일과 부활절 예배가 4월 15일 9시 30분에 있습니다. 장소: U Skolske zahrady 1, Praha 8 - Kobylisy 2. 「나눔터」는 누구에게나 기사 참여의 문이 열려 있습니다. ☞ 독자투고 원고 마감은 매월 15일까지. ※유익한 생활정보나 체코 생활에서의 에피소드 등을 모집합니다. 기타 자세한 문의는 아래 연락처를 참고해 주세요. URL : http://www.nanumto.netE-mail : nanumto@nanumto.net 전화 : (420-2) 688-9370팩스 : (420-2) 688-0145 3. 「나눔터」웹 사이트에서는 보다 자세한 정보를 나눌 수 있습니다. 4. 김 동욱, 홍 성환씨의 공동 전시회가 있습니다. TIME & SPACE GLASS 장소: 갤러리 비쉐흐라드 기간: 2001 4월 25일 -2001 5월 20일 ...
게시물 검색

인터넷 나눔터 SINCE 1999 관리: 예창열 / 이현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