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 연재] 9. 체코형제개혁교단의 설립과 활동 > 나눔터 소식지 제 11 호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Korea: 2019-12-07 21:33:25 / Czech: 2019-12-07 13:33:25 / (시차: 8 시간)

나눔터 소식지 제 11 호

기사 | [기획 연재] 9. 체코형제개혁교단의 설립과 활동

페이지 정보

작성자 나눔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5.♡.155.29) 작성일01-01-10 15:56 댓글0건

본문

9. 체코형제개혁교단의 설립과 활동

 


    연합된 체코형제개혁교단은 “장로제도”를 선택하였다. 장로들과 목사를 제외한 모든 교회들의 대표들은 임기가 6년 이다. 여성들도 남성들과 똑같은 권리를 갖는다. 최근까지 교회는 270명의 설교자들 중에 30-40여명의 여성들이 포함 되어있다. 모든 교회는 총회 법에 따르도록 되어있다. 행정상 13개 노회로 구분하고 한 개 노회는 약 20개 개교회로 구성된다. 노회는 목사 2인 평신도 2인으로 구성된 4인 노회회의(Senioratni Vybory, Seneorate Council)에 의해 운영 관리된다. 노회의 개 교회 대표들은 매 2년마다 노회 총회 회의로 소집되며 그리고 대표들은 매년 부서회의로 모인다.


    교회의 최고 기관은 총회장과 총회 평신도대표(Synodni kurator, Synodal Curator)를 대표로 하는 3명의 목사와 3명의 장로로 구성된 “총회회의(Synodni rada, Synodal Council)이다. 총회 사무실과 150-200명의 목회자 평신도들이 자원해서 함께일하는 각 위원회와 부서들의 사무실이 프라하 Jungnannova 9번지, ”후스의 집(Husovy dum)에 있다. 교회의 회원은 특별히 개혁교도 가정의 후손들로 구성되어있으나 개 교회들은 자신의 교인들뿐아니라 자신들의 지역사회에 대해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 개 교회의 핵심사역은 주일 예배와 성경 공부이다. 교리교육(어린이들을 위한 종교와 예배 교육, 주일학교, 세례교육, 청소년 활동과 다양한 성경공부 과정)을 강조한다. 그리고 목회와 “기독교 봉사”(노인, 독거노인들과 병자들을 위한 봉사사역)이 특별히 강조되며 이러한 사역은 헌신적인 장로들과 전문가 평신도들의 도움으로 진행된다. 몇몇 도심지역의 개 교회들은 여성들 30대 중년세대들 그리고 특별 봉사 활동을 위한 사역팀이 있다.


     구(舊)형제단의 전통에 따라 교회의 교인들은 형제적인 교제와 협의된 개 교회의 생활의 질서와 법에 따른 기독교인의 삶을 지켜가려고 노력하고 있다. 교회는 자신의 교인들이 개 교회에서 책임과 사랑의 봉사를 배우도록 그리고 그리스도에 헌신하는 복종의 삶으로 세상에서 증언의 모범이 되는 것을 훈계한다. 불행하게도 교회의 삶과 사역에서 많은 연약함과 영적인 쇠약함이 있다. 현대의 소비 사회의 세속화 과정이 지속적으로 더 깊게 교회의 질서에 침투하고 있다. 그러나 교회에서 교회밖의 사람들에게 기쁨으로 복음을 전달하려는 살아있는 선교적 인식이 처음부터 존재하고 있다. 이러한 선교적인 접근을 위해 준비된 설교자와 가장 다양한 신학과 복음화와 다른 주제들의 과정과 특별히 “선교적 과제”라는 주제로 매년 열리는 역사적 문화적인 주제들을 다루는 공개강좌와 연구모임의 평신도들이 있다.


*    *    *


    체코형제개혁교단은 출판활동이 있다. 매월 “체코형제(Cesky bratr)" 잡지가 발간된다. “최근 소식(Aktuality)”이란 제목 아래 총회의 새로운 소식을 싣고 있다. 청소년들을 위한 월간 잡지로 “형제(Bratrstvo)”가 있는데 이것은 전제주의 시대때 발간이 금지 되었다가 1990년에 재발간 되기 시작하였다. 젊은 목사들에 의해 발간되는 부정기 간쟁지 “프로테스탄트(Protestant)”가 있다. 교회 출판사와 서점의 이름은 “깔리흐(KALICH)”이다. 종교서적, 일반서적을 제외하고 매년 특별히 “개혁교회 달력(Evangelicky kalendar)” 그리고 매일 가정 예배를 위한 책 “매일 생활을 위하여(Na kazdy den)”을 출판하고 있다. 많은 교인들이 참여하는 개혁교단들의 연합지인 주간지 “콘스탄츠의 불꽃(Kostinecke jiskry)”가 있다.


    체코형제개혁교단은 자신의 교인들을 위한 교류와 휴식을 위해 몇몇 교육과정과 수련장을 가지고 있다: 보헤미아-모라비아 산간지방의 호떼보즈(Chotebor)에 그리고 끄르끄노쉐 산에 있는 헤를리꼬비쩨(Herlikovice)와 얀스께 라즈니(Jnaske Lazni)에 그리고 끄루슈네 산에 있는 야히모브(Jachymov)에 그리고 서부 모라비아의 라지(Lazy) 등에 있다. 교인들과 그들의 가족들은 영성수련과 성도의 교제를 깊게 하는 기회를 이곳에서 갖게 된다. 이 수련장에서 각양각색의 전체교회 교인을 위한 교육과 컨퍼런스가 열린다. 최근에는 외국에서 손님들이 참여하기도 한다.


*    *    *


    이런 모든 활동들은 교인들의 헌금으로 운영되고 있다. 모든 개 교회들은 매년 교회의 자립을 위한 “희년의 관용의 기금(jubilejni tolerancni dar)”라는 특별 모금을 한다. 이 기금은 특별활동을 위한 개 교회의 지원금으로 사용된다.


 



 

기사목록

발간일: 2001-01-07 / 기사 건수 9건 1 페이지
살며 생각하며 - 2000년 체코 성탄절기의 소고 체코 성탄절기 풍경에 관해 글을 쓰면서 앞에 2000년을 의도적으로 붙여본다. 필자가 체코에 정착하기 시작한 것이 93년도 11월 24일 부터이지만 그보다 한해 전인 1992년 겨울 성탄절인 12월 25일 직전에 프라하를 일시 방문한적이 있었다. 냉전시대에 직접 볼 수 없고 들을 수 없는 저 “철의 장막” 뒷편에서 살아가는 사람들에 대한 궁금증이 많은 호기심을 불러일으켰다. 새벽에 도착한 프라하 중앙역은 중심지인 바츨라프 광장과 멀리 떨어져 있지않아 쉰 새벽 푸른 빛을 띈 잿빛 겨울 속의 중세도시를 만끽하였다. 바츨라프 광장, 무스텍(Mustek) 지하철 역 입구쪽에 간이 무대와 함께 하늘을 찌를듯한 키 큰 소나무 한그루를 세워놓고 거기에 커다란 종이 상자들을 별로 화려하지 않는 포장지로 싸서 군데군데 매달아 놓은 것이 프라하의 얼굴 바츨라프 광장의 성탄절 장식 모두였다. 저 멀리 마주 보이게 서있는 바츨라프 말 동상과...
9. 체코형제개혁교단의 설립과 활동 연합된 체코형제개혁교단은 “장로제도”를 선택하였다. 장로들과 목사를 제외한 모든 교회들의 대표들은 임기가 6년 이다. 여성들도 남성들과 똑같은 권리를 갖는다. 최근까지 교회는 270명의 설교자들 중에 30-40여명의 여성들이 포함 되어있다. 모든 교회는 총회 법에 따르도록 되어있다. 행정상 13개 노회로 구분하고 한 개 노회는 약 20개 개교회로 구성된다. 노회는 목사 2인 평신도 2인으로 구성된 4인 노회회의(Senioratni Vybory, Seneorate Council)에 의해 운영 관리된다. 노회의 개 교회 대표들은 매 2년마다 노회 총회 회의로 소집되며 그리고 대표들은 매년 부서회의로 모인다. 교회의 최고 기관은 총회장과 총회 평신도대표(Synodni kurator, Synodal Curator)를 대표로 하는 3명의 목사와 3명의 장로로 구성된 “총회회의(Synodni rada, Synodal Co...
2001년 변화가 예상되는 비자법 조항 2000년 1월 1일부터 갑자기 적용되어 많은 혼란을 초래하였던 체코의 외국인 체류법(이하 비자법)의 내용 중 일부가 2001년에 수정될 전망이다. 현재 비자법에 관한 수정안이 의회에 제출되어 있는 상태이며 1월 중으로 의회를 통과, 시행될 전망이다.(비 공식 정보임). 이 번 호 나눔터에서는 수정될 내용 중 우리들과 직접 관계될 수 있는 내용을 간략히 정리해 보았다. 아직 의회 통과 이전임으로 실제 적용될 법안의 내용은 이 자리에서 정리되는 내용과 다를 수도 있다. 하지만 2000년 1월 1일부터 적용된 법령의 경우, 제안 법안의 원형이 그대로 유지되었던 전례를 볼 때 이번에도 제안 내용이 의회 통과 과정에서 크게 바뀌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그리고 1월 중 의회를 통과하여 시행될 것이라는 전망도 비자 관련 업무를 수행하는 곳에서 나온 비공식적인 이야기임으로 정확한 시행 날짜 역시 기다려 보아야 ...
전화 요금 체계 변경 2001년 1월부터 체코 전화 요금 체계가 바뀐다. 기존에는 전화 요금이 펄스 단위로 계산되었다. 하지만 2001년 1월부터는 전화요금이 ‘분' 단위로 계산된다. 아래는 2001년 1월부터 적용되는 체코 전화 요금 체계이다. 1. 기본 요금 일반 가정 : 175Kc (한 건물에서 서로 분기된 전화 사용의 경우 : 100Kc) 사업장의 전화 : 225Kc (한 건물에서 서로 분기된 전화 사용의 경우 : 130Kc) 2. 시내 전화 요금 일반 가정 : 1.45Kc/분(할인 시간대 : 0.80Kc/분) 사업장의 전화 : 일반 가정 전화와 동일 3. 시외 전화 요금 일반 가정 : 3.70Kc/분(할인 시간대 : 1.70Kc/분) 사업장의 전화 : 3.50Kc/분(할인 시간대 : 1.70Kc/분) 4. 한국 통화 일반 가정 : 21.30Kc/분(할인 ...
EMS 및 우편물 손.망실 및 배송 지연시 손해 배상 가끔씩 한국에서 부친 우편물들이 이곳에 도착하지 않거나 도착하더라도 훼손된 경우, 아니면 예상 배달 기간을 훨씬 넘겨서 도착하는 경우들이 있다. 국제 특급 우편(EMS)로 부친 경우에도 물건이 도착하지 않는 경우가 있고 가끔은 1주일 이상이 지나서 도착하는 경우도 있다. 글쓴이도 한국에서 부친 EMS 소포가 2개월이 지나서 도착한 경우를 당한 적이 있다. 도착한 소포의 내용물 중 일부가 사라진 채로… 이 경우 많은 사람들이 체코 우체국을 의심한다. 하지만 최소한 글쓴이가 경험한 바로 확인한 바로 대부분의 책임은 한국쪽 우체국에 있었다. 집에서 하기 쉬운 가장 손 쉬운 확인 방법은 우편물에 날인된 국경 통과 일자를 확인하는 것이다. EMS의 경우 체코 국경 통과 하루 만에 보통 배달된다. 다음으로 확인할 수 있는 방법이 www.epost.go.kr에 접속하여 EMS의 배달 상황을 트래킹하는 것이다. 글쓴이가 2개월...
나눔터 2001년 운영 방향 나눔터가 발간된지 1년이 훌쩍 지나 버렸다. 지난 11월 나눔터 편집진은 현재의 상황을 재점검하고, 동시에 2001년 나눔터 운영방안에 대하여 꽤 오랜 시간 동안 논의하였다. 당시 내려진 결론은 현재 편집진이 자신의 일 혹은 공부라는 직업을 가진 사람들이라는 현실을 인정하고 지면으로 발간되는 나눔터를 축소하자는 것이었다. 즉 기존에 A3 양면으로 5장 이상 발행되던(A4 20장 이상) 나눔터를 A3 양면 2장(A4 8장) 정도로 축소 발행하자는 것이었다. 그리고 지면의 축소를 보완하기 위하여 그 동안 보조 매체로 사용되던 '인터넷 나눔터’ 사이트를 확대하자는 것이었다. 지면 발행의 경우 모든 사실의 객관성과 정확성을 하나하나 꼼꼼히 확인하여야 하기에 기사 작성에 소요되는 시간이 매우 길어질 수 밖에 없었다. 하지만 인터넷 사이트 게시판을 활성화 할 경우, 누구든지 내가 오늘 들었거나 파악한 내용들을 간략히 게시판에 등록할 수 있고, 여기에서 ...
밀가루 끄네들리끼 송아지 고기와 함께 구운 밥 밀가루 끄네들리끼 (Houskove Knedliky) 재료- 굳어진 호우스까 빵 10개- 따뜻한 우유 375ml- 잘게 다진 베이컨 100g- 버터 75g, 계란 4-5개- 강력분 100g- 소금 약간만들기1.호우스까 빵을 잘게 썰어 우유를 부어둔다. 2.프라이 팬에 버터를 녹인다. 3.부드럽게 된 빵을 녹인 버터에 넣고, 노른자를 하나씩 넣으며 잘 섞는다. 4.다시 베이컨, 강력분, 소금을 넣어 반죽한다. 5.마지막으로 흰자를 단단하게 거품 내어 반죽에 섞는다. 6.적당한 양의 반죽을 길쭉하게 모양 내어 깨끗하게 삶은 행주에 싼다. 7.행주를 실로 감아 묶는데 삶으면 반죽의 부피가 늘어남으로 너무 꽁꽁 묶지 않는다. 8.소금을 넣어 끓는 물에 집어 넣고 약 45분간 삶는다..9.익으면 실을 끊고 빨리 꺼내어 따뜻할 때 먹는다. 송아지 고기와 함께 구운 밥 (Zapecena ryze s telecim masem) 재료-...
창가에서 이 수 정 나무는 겨울을 맞아 비로소 나무이다 자연스레 열매를 떨구고 잎을 던지어 한계절 거추장스런 이름을 벗는다 가끔 하늘에 안개 서려 가지 끝 안개와 맞물려 있을 때 젖은 힘줄 꿈틀대 떨어내지 않고 가만히 젖어든다 젖어들어 나무는 자기 색을 익히고 그리하여 눈 비 내리는 날이면 가장 어울리는 나무색을 입을 줄 알아 비로소 한계절을 홀가분한 나무로 선다
1. 체코-한국 에큐메니컬 예배 매월 첫째주 일요일인 1월 7일, 2월 4일 9시 30분에 있습니다.장소: U skolske zahrady 1, Praha 8 - Kobylisy 2. 『나눔터』는 누구에게나 기사 참여의 문이 열려 있습니다. ※유익한 생활정보나 체코 생활에서의 에피소드 등을 모집합니다. 『나눔터』 독자투고 원고 마감은 매월 15일까지. 기타 자세한 문의는 아래 연락처를 참고해 주세요. http://www.nanumto.netnanumto@nanumto.net전화: 0603) 519 070팩스: 02) 688 0145 3. 『나눔터』 웹사이트에서는 보다 자세한 정보를 나눌 수 있습니다. 4.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게시물 검색

인터넷 나눔터 SINCE 1999 관리: 예창열 / 이현우